홀덤바

홀덤바

지난 11일부터 13일까지 부산 사상구 한 홀덤펍에서 열린 포커 대회에 전국 각지에서 820명의 포커 아마추어들이 출전했다.

홀덤바 및 공개된 장소에서 당당하게 포커를 취미로 즐기는 이들이 늘어나는 추세다.

 

예상과 다른 분위기다. 포커 게임 중 하나인 ‘홀덤’ 대회가 열린다고 해, 긴장감과 엄숙함을 예상했다.

테이블 위 카드가 뒤집어지고 패가 공개되면, 환호와 탄식이 터지고, 어떤 플레이어는 좌절하며 자리를 박차고 일어나는, 영화 속 대결 장면 같은 것을 예상했다.

 

하지만 현장은 오히려 축제 같은 분위기다.

160여 평의 매장에 200여 명이 몰려 있다.

여성도 많고 어린 자녀와 함께 온 참가자도 있다.

 

왁자지껄한 분위기 속 10여 개의 테이블에서 홀덤 게임이 동시에 진행된다.

플레이어들이야 진지하게 게임에 임하고 있지만, 얼굴엔 웃음과 여유가 그려져 있다.

 

포커에 대한 대중의 관심이 커지고 있다.

2013년 포커 선수로 전향한 임요환 전 프로게이머의 상금 누적액이 3억 원을 넘었다거나, 개그맨 김학도가 프로 포커로 전향해 지난해 말 필리핀 대회에서 우승해 화제가 됐다.

 

포커를 즐기는 일반인도 꽤 늘고 있다는데, 이날 대회 규모를 생각해보면 틀린 말은 아닌 듯하다.

한국홀덤스포츠협의회가 주최한 1회 홀덤 페스티벌은 홀덤펍 KMGM의 부산 사상점에서 지난 11일 오전에야 끝이 났다.

 

참가자만 무려 820명이다.

홀덤 동호회 회원 등 알음알음 소식을 듣고 전국에서 모인 평범한 아마추어들이다.

 

황성일 이사는 예상보다 훨씬 많은 사람이 모였다고 했다.

밤새 쉬지 않고 토너먼트를 진행해 우승자를 가려낼 수 있었다”고 말했다.

 

물론 이날 대회엔 상금이 없다.

돈이 걸리면 불법이다.

대신 각종 상품이 걸렸는데, 최종 우승자는 29살 평범한 직장인으로 그랜저 차량을 받아갔다.

 

황 이사는 “다들 상품 욕심 때문에 모인 건 아니다.

공개적으로 포커를 즐기는 이들은 늘어나는데, 이들을 위한 행사가 부족하다 보니, 많이 몰린 것 같다”고 말했다.

 

포커를 즐기는 형태도 변화고 있다.

그동안 포커는 무박 야유회 같은 날 긴밤을 지새기 위해 지인들끼리 즐기는 오락이었다.

 

요즘엔 온라인 동호회가 활발해져, 포커를 즐기러 모르는 사람들끼리 모이기도 한다.
자연스레 포커를 위한 공간도 늘고 있다.

 

KMGM은 홀덤에 특화된 프랜차이즈 펍으로, 사상점이 본점이다.

서면 등 부산에만 9곳 전국에 22개 지점이 운영 중이다.

 

부산에만 이런 포커게임 펍이 20개 가까이 있다고 한다. 카드게임을 위한 테이블, 칩 등이 준비돼 있고 교육을 받은 딜러도 있다.

맥주를 마시다 포커를 즐길 수 있고, 당연히 칩을 돈으로 환전하는 행위는 금지된다.

황 이사는 만인에 공개된 장소라서 사행성 게임은 불가능하다며 동호회 모임도 열린다.

 

혼자와 맥주를 마시다 처음 본 손님과 함께 게임을 즐기기도 한다고 말했다.

바둑으로 치면 일종의 기원 같은 곳이라는 게 황 이사의 설명이다.